상단여백
HOME 시세정보
서울 아파트 전세부담 줄어…전환율 10개월만에 하락

-서울 아파트 전세부담 줄어…전환율 10개월만에 하락 -

서울 아파트 전월세전환율이 10개월만에 하락하며, 서울 아파트의 전세금 부담이 소폭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감정원이 지난 1월 신고 기준 실거래정보를 활용해 전월세전환율을 산정한 결과 서울 아파트 전월세전환율은 4.0%로 전월 대비 0.1%포인트 하락했다. 작년 3월부터 4.1%를 유지하다 10개월만에 소폭 떨어졌다.

구별로는 송파가 3.5%로 가장 낮았고 양천(3.8%), 동작(3.8%), 마포(3.9%)도 서울 평균을 밑돌았다. 강동과 중랑은 전월 대비 0.1%포인트 하락해 각각 4.1%, 4.3%를 기록했다. 금천은 4.7%로 가장 높았다. 

전국 아파트 전월세전환율은 4.7%로 집계된 가운데 서울이 전국 17개 광역시·도 가운데 가장 낮았다. 대구(4.4%), 세종(4.6%), 경기(4.6%)도 전국 평균에 못 미쳤다. 강원(7.0%)과 경남(5.2%) 등은 전월 대비 각각 0.3%포인트, 0.1%포인트 상승했고 전남은 7.3%로 가장 높았다.

1월 전국 주택종합 전월세전환율은 6.3%로 지난해 12월과 같았다. 유형별로 단독주택이 7.8%로 가장 높았고 연립다세대주택 6.1%, 아파트 4.7%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5.8%, 지방 7.4%다.

 

양미란기자  ymllove2@landdaily.co.kr

<저작권자 © 랜드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