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늘의 뉴스
경기도 부동산 50억 이상 취득 법인 세무조사 탈세 적발

-경기도 부동산 50억 이상 취득 법인 세무조사 탈세 적발 -

경기도에서는 50억원 이상의 부동산취득 법인 28곳을 대상으로 하여 지난 3∼7월 세무조사를 벌였다.

이에 지방세를 탈루한 16곳을 적발하여 39억원을 추징했다고 25일 밝혔다.

평택에 있는 A법인은 연면적 3만5천㎡의 산업용 건축물을 신축해 9천810㎡를 임대한 것으로 신고해 취득세 4억원을 감면받은 뒤 1천953㎡를 추가 임대한 사실이 확인돼 2억원을 추징당했다.

오피스텔 용지를 매입한 하남 B법인은 대금 110억원 가운데 45억원만 매도자에게 직접 지급하고, 나머지 65억원은 도급업체를 통해 지급한 뒤에 도급업체에 용역비를 지출한 것처럼 서류를 꾸민 것으로 밝혀져 65억원에 대해 취득세 3억원을 추가 징수 당하였다.

안양 C법인의 경우 상업용 건축물을 153억원에 취득한 뒤에 미등기 전매해 차익 15억원을 남겼다.

그러나 미신고한 것으로 확인되어 7억원을 추징당했다.

법인에 대한 세무조사의 경우 통상 해당 시·군에서 실시한다.

하지만 관련 조례에 따라 50억원 이상의 부동산을 취득한 법인의 경우 도에서도 세무조사가 가능하다.

 

양미란기자  ymllove2@landdaily.co.kr

<저작권자 © 랜드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